•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을 맡은 모더나 백신 243만여분이 국내에 도입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모더나 백신 초도생산물량 243만5000회분이 지난 25일 긴급사용승인됨에 따라 국내에 도입된다고 26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백신 제조시설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증도 마친 상황이다. 중수본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하는 모더나 백신을 4분기 1ㆍ2차 접종, 고위험군 대상 추가 접종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후 우리 기업이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을 우리 국민에게 접종하는 두 번째 사례가 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단백질 재조합해 만들어지는 바이러스 백터 백신이다. 모더나 백신의 경우 화이자 백신과 같은 리보핵산(mRNA) 백신이다.

류근혁 보건복지부 2차관은 “한국에서 생산한 백신을 국민이 접종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협력한 성과”라며 “국내에 안정적인 백신 생산 기반을 마련하고 한국이 전 세계 백신 공급에 기여하는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6 16:49:21 수정시간 : 2021/10/26 16:4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