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남양유업이 홍원식 전 회장 일가의 주식과 경영권을 매각하기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30일 돌연 연기한 것과 관련해 매수자인 한앤컴퍼니가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한앤컴퍼니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남양유업의 임시주주총회에서 경영권 이전 안건을 상정조차 하지 아니하고, 현 대주주인 매도인의 일방적인 의지에 의해 6주간 연기된 점에 대해 한앤컴퍼니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이날 임시 주주총회에서 처리하기로 한 신규이사 선임과 정관 변경 안건을 9월 14일 임시주총으로 미루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처리하기로 한 안건은 한앤컴퍼니 인사를 중심으로 이사회를 재편하는 것이었다. 사내이사에 이동춘 한앤컴퍼니 전무, 기타비상무이사 후보로는 윤여을 한앤컴퍼니 회장과 김성주·배민규 한앤컴퍼니 전무가 후보로 올라왔었다.

남양유업은 연기 사유에 대해 “쌍방 당사자간 주식매매계약의 종결을 위한 준비에 시간이 필요해 연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앤컴퍼니는 “지난 5월 27일 한앤컴퍼니는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과 오너일가의 경영권 지분을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을 포함한 모든 사전절차도 완료했고, 오늘 예정돼 있던 주식매매대금 지급 준비도 완료했다”고 말했다.

한앤컴퍼니는 “거래종결 예정일이 이날인 30일이고, 거래종결일은 아무리 늦어도 8월 31일을 넘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매도인이 주주총회장에서 굳이 그 이후로 임시주주총회를 연기한 취지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매도인은 매수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합의된 거래종결 장소에 이시각 까지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앤컴퍼니는 “이는 주식매매계약의 명백한 위반인 바, 한앤컴퍼니로서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 방안에 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면서 “한앤컴퍼니는 하루빨리 주식매매계약이 이행돼 경영개선계획들이 결실을 거둘 수 있게 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17:41:25 수정시간 : 2021/07/30 17:4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