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달고나 크런치 사진=마켓컬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마켓컬리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레트로 상품 70여종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동기보다 판매량이 370% 늘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올해 들어 레트로 관련 상품의 수가 5배로 늘어난 영향이 컸다.

작년 8월부터 12월 사이 매출보다는 약 53% 늘었다.

가장 판매량이 많은 레트로 품목은 과자류로 판매량이 184% 증가했다. 쫀드기, 오란다, 달고나, 뻥튀기 등 옛날 초등학교 앞 문방구에서 사 먹던 과자들이 크게 판매량이 늘었다.

특히, 쫀드기는 레트로 과자 판매량의 55%를 차지했다.

과자 외에도 맘모스빵, 소시지빵, 국화빵 등 베이커리류, 레트로 포장의 아이스크림, 국민학교 컨셉의 떡볶이 제품 등 추억을 불러 일으키는 간식류의 판매량이 늘었다.

레트로 베이커리에서는 옛날 맘모스빵이 판매량 36%를 차지했다. 마켓컬리는 이러한 간식 제품에 어린시절을 떠올릴 수 있는 느낌의 포장재를 쓰거나 추억, 옛날 등의 단어를 제품명에 넣어 레트로 제품이 주는 분위기를 더욱 강조하고 있다.

간편식도 레트로를 지향하는 제품들이 판매량이 늘고 있다. 특히 오뚜기 옛날 국수 상품은 다른 국수 판매량 증가율보다 6배 이상 높았다.

마켓컬리는 레트로 컨셉의 비식품도 선보이고 있다. 옛 감성으로 디자인된 오븐 토스터기, 머그컵, 블루투스 스피커 등을 지난해 하반기부터 판매 중이다. 커피 브랜드 ‘프ㄹㅣㄷ츠’의 캐릭터인 물개를 레트로 감성을 담아 그려 넣은 머그컵의 경우 올해 판매량이 2.5배 이상 증가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레트로 상품이 중장년층과 젊은 MZ세대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다고 판단해 향후 관련 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8 14:40:29 수정시간 : 2021/06/18 14:40: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