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동국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동국제약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훼라민큐와 함께하는 여성갱년기 바로 알기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여성갱년기 증상 중 ‘수면장애’ 관리의 필요성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갱년기 여성들이 심한 불편감을 느끼고 삶의 질을 현저하게 떨어뜨릴 수 있는 수면장애를 여성갱년기 치료제 ‘훼라민큐’를 통해 극복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2020년 대한폐경학회가 실시한 ‘폐경질환인식 및 치료실태 조사’에 따르면, 여성 갱년기 증상 중 불면증 및 수면장애 경험 빈도가 58% 이상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실제로 수면장애는 여성들의 삶의 질을 현저하게 떨어뜨릴 수 있다.

또한 동국제약이 2020년 시장조사기관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35세~64세 성인 여성 600명을 대상으로 ‘여성 갱년기 증상 경험’을 조사한 결과, 수면장애 증상 경험자 중 75%는 심한 불편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갱년기 여성들 중 수면장애로 불편함을 겪고 있으면서도 이를 단순히 노화로 인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잠이 부족하면 무기력증, 초기 우울증으로 악화될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 방치할 경우 노년기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훼라민큐’와 같은 입증된 의약품으로 적극적인 관리를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훼라민큐의 성분 중 하나인 ‘세인트존스워트(St. John’s Wort)는 2000년 전, 고대 그리스로마시대부터 애용된 허브로 미국에선 항우울 효과를 인정받아 일명 ‘해피 허브’로도 불리며 불면·우울·불안·초조와 같은 갱년기의 심리적인 증상 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지녔다.

특히 세인트존스워트에 대한 임상연구결과에 따르면 4주 치료 후 수면돌입장애, 수면유지장애 개선에 우수한 효과가 입증됐으며 다른 식용식물에 비해 수면과 관계되는 멜라토닌 함유량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훼라민큐’는 ‘서양승마(블랙코호시)’와 ‘세인트존스워트’의 생약 복합성분으로, 여성 갱년기의 신체적·심리적 증상을 동시에 개선해 준다. 호르몬제가 아니면서도 그에 동등한 개선효과를 나타내며 호르몬제가 유발할 수 있는 유방암, 심혈관 질환 등의 부작용이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7:37:56 수정시간 : 2021/06/16 17:37: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