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네이처셀은 관계사 알바이오가 개발 중인 세계 최초의 자가지방 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한 중증 무릎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조인트스템’ 국내 3상 임상시험이 성공적이라고 17일 밝혔다.

네이처셀에 따르면 임상시험 수탁기관 LSK Global PS는 14일 임상시험 결과보고서(CSR)를 보내왔다. 보고서에는 K-L 3등급의 중증 무릎 퇴행성관절염 환자에서의 통증 감소와 관절기능 개선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확증됐고, 안전성도 확인된 것으로 적혀있다.

CSR에 의하면 조인트스템 1차 평가변수인 골관절염 지수(WOMAC)와 통증지수(VAS)는 조인트스템 투여 전의 베이스라인 대비 투여 24주 후 각각의 지수 변화에서 대조약과 비교해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이 확인됐다.

조인트스템 투여군과 대조약 투여군의 비교에서도 두 평가변수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큰 폭의 차이(각각 p=0.0002, p<0.0001)를 나타냈다. 일반적인 통계 분석에서는 p값이 0.05 이하이면 성공, 0.05를 초과하면 통계적 유의성 확보에 실패한 것으로 간주한다. 조인트스템은 두 평가 변수 모두 기준값 대비 크게 낮은 수치를 보였다.

또 2차 평가변수인 WOMAC의 부그룹(통증과 뻣뻣함, 일상생활 수행의 어려움), KOOS(무릎손상 평가), SF-36(삶의 질 평가), X-ray와 MRI, 구제약의 사용일과 복용량 평가에서도 뚜렷한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WOMAC 부그룹의 경우 모든 항목에서 조인트스템 투여 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점수가 감소했으며, 대조약 투여군과의 비교에서도 치료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개선(각 P값=0.0043, 0.0307, 0.0018)된 것으로 평가됐다.

통증, 일상생활 기능, 운동 및 놀이기능, 삶의 질 등의 하위 항목을 평가를 하는 KOOS의 경우 모든 항목에서 대조약 투여군 대비 개선 효과가 입증됐으며 치료 효과 역시 모든 항목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개선된 결과(각 P값=0.0002, 0.0002, 0.0017, 0.0003, 0.0060)를 보였다.

삶의 질을 평가하는 SF-36의 경우 신체건강 및 정신건강 수준 점수 모두 조인트스템 투여군에서 더 크게 증가했고, 치료 효과 또한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개선(각 P값=0.0084, 0.0038)된 것으로 나타났다.

무릎 기능 및 활동성 평가(IKDC)에서도 조인트스템 투여군에서 뚜렷하게 점수가 증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치료 효과(P값<0.0001)를 보였다.

X-ray 평가에서는 조인트스템 투여군에서는 투여 전 K-L grade3에서 2 또는 4에서 3으로 개선된 환자가 3명, grade가 악화 없이 유지된 환자가 104명인 반면 대조약 투여군에서는 K-L grade가 개선된 환자가 없었다.

MRI 분석에서는 조인트스템 투약군에서 무릎 관절 부위 중 주요 병변 부위인 'Medial Tibia'(내측 경골)와 'Medial WB Femur'(내측 체중 부하 대퇴골)에서 연골 결손 깊이와 연골 결손 표면 크기, 골수 손상 크기, 연골하골 손상, 연골하골 낭종 크기, 연골 낭종의 개선 또는 유지가 위약 투약군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임상기간 중에 환자들이 공통적으로 복용한 구제약의 사용일과 총 복용량을 확인한 결과, 대조약 투여군 대비 조인트스템 투여군의 구제약 사용일 및 총 복용량이 유의하게 적었다.(각각 P값=0.0338, 0.0008) 이는 조인트스템 투여가 통증으로 인한 약물 복용량과 복용일 수를 감소시킴을 의미한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조인트스템 투여와 관련하여 발생했다고 볼 수 있는 심각한 약물 이상반응은 없었으며, 대조약과의 비교에서도 조인트스템 투여군에서 주목할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특히, 2008년부터 임상시험을 시작한 이래 조인트스템 투여와 관련하여 종양이 발생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

한편, 앞서 진행된 조인트스템 2b상에서 장기 추적관찰한 MRI 검사 결과, 6개월보다는 2~3년 차에 연골 결손 부위가 더 크게 감소되는 등 관절 구조개선 효과도 확인됐다.

조인트스템 개발 총책임자인 라정찬 네이처셀 회장은 “품목허가의 또 다른 요건인 품질과 GMP 부분도 잘 준비하고 있으며 몇 달 안에 신약허가 신청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10:21:34 수정시간 : 2021/05/17 10:21: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