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광동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광동제약은 관절 부위에 적합한 크기와 신축성을 갖춘 파스 ‘뉴비낙 플라스타'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뉴비낙 플라스타의 주성분인 ‘펠비낙’(Felbinac)은 염증 반응의 주된 신호전달분자인 프로스타글란딘(Prostaglandin) 합성을 억제해 진통·소염 작용을 하며 피부 투과력이 우수한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이 제품은 퇴행성관절염(골관절염), 어깨관절주위염, 건초염, 건주위염, 상완골상과염, 근육통, 외상후의 종창·동통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멘톨을 함유해 피부 부착 시 시원한 느낌과 함께 통증 완화에 도움을 준다.

뉴비낙플라스타는 가로 7㎝, 세로 10㎝의 사이즈에 플라스타 제형을 사용해 탁월한 신축성으로 움직임이 많은 무릎이나 손목과 발목 등의 골관절 부위에 적합하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중장년층은 물론 야외활동이 많은 학생, 직장인도 시원하고 간편하게 사용가능한 파스로 약국에서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3:48:38 수정시간 : 2021/05/13 13:48: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