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부광약품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부광약품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레보비르가 바이러스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광약품은 레보비르 캡슐의 코로나19 2상 임상 ‘CLV-201’의 탑라인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CLV-201 임상시험은 총 61명의 코로나19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41명의 레보비르 투약군과 20명의 위약군을 비교해 임상적 유효성과 안전성을 분석했다.

CLV-201 임상시험의 주요결과를 살펴보면, 투약기간 동안 레보비르 투약군에서 위약군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부광약품에 따르면 고위험군인 고혈압환자군 22명에 대한 서브그룹 분석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타깃 ‘N gene’에서 레보비르 투약군이 위약군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하게(p<0.05) 바이러스가 감소했다.

증상 발현일이 바이러스 감소에 끼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증상 발현 7일 이내에 등록된 분석군에서도 클레부딘이 위약대비 더 큰 바이러스 감소 경향 결과를 보여 증상발현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바이러스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임상진행 과정에서 중대한 이상사례는 없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음성 전환율은 관찰종료 시점인 29일에서 레보비르 투약군의 85.3%, 위약군 70.6%가 음성 전환했는데 이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는 않은 수치다.

부광약품은 CLV-201 임상에서 레보비르가 바이러스를 감소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현재 진행 중인 경증 및 중등증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CLV-203 임상시험에서 감염력이 있는 바이러스의 감소 효과를 추가 검증해 최종 결론을 내릴 계획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임상시험 승인 당시에는 바이러스 음성 전환을 주평가변수로 정했지만 최근에 발표된 논문들에 의하면 음성의 기준값에 대한 논란이 많아 국내외 허가에 있어서도 주요 지표에서 빠진 사례가 있는 등 중요도가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광약품에 따르면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권고의 근거로 바이러스 감소를 제시 했을 뿐 아니라 글로벌 제약사도 코로나 치료를 위한 항바이러스제의 임상 주평가변수를 바이러스 감소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부광약품 관계자는 “진행 중인 CLV-203 임상시험은 현재 순조롭게 진행돼 73% 환자가 모집됐다”라며 “이번달 안에 대상자 등록을 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6:58:13 수정시간 : 2021/05/12 16:58: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