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239억원, 순이익 78억원
배달 및 포장 수요 확대에 따른 판매량 상승
  • 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올해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11일 교촌에 따르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23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4%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108억원으로 13.2% 올랐고 순이익은 17% 늘어난 78억원을 기록했다.

교촌은 지속된 배달 및 포장 수요 확대에 따라 상승한 판매량이 1분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기준 교촌치킨 가맹점 수는 1284곳이며, 폐점은 1분기 단 한 곳도 없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리얼후라이드와 지난 3월 출시한 교촌치즈트러플순살 등의 신메뉴 출시도 실적 상승에 기여했다.

향후 교촌은 국내 프랜차이즈 사업뿐 아니라 해외 사업 강화에도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싱가포르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고, 4월에는 중동 지역 진출을 위한 마스터프랜차이즈 본 계약을 체결해 본격적으로 해외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수제 맥주 사업 진출, HMR 및 가공 소스 사업 등 신사업 영업 활성화를 통해 지속 성장 발판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지난 4일에는 수제 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을 운영하는 인덜지와 수제 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교촌은 이번 인수로 차별화된 수제 맥주 개발과 기존 가맹사업을 활용해 시너지를 만들어 가맹점과 본사가 윈-윈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육성할 방침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며 "올해 30주년을 맞은 의미 있는 해인 만큼 상생 경영을 통한 가맹점과의 동반 성장, 해외사업 및 신사업 확대 등으로 성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1 10:30:41 수정시간 : 2021/05/11 10:46: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