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색 계열의 과채로 만든 100% 유기농 주스
  •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어린이 주스 브랜드 오'가닉(O'rganic)의 새로운 맛 '유기농 오렌지&망고&호박'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유기농 오렌지&망고&호박은 기존의 '사과&당근, 레드비트&배&토마토, 적포도&보라당근'에 이은 4번째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점에 주목해 선보이게 됐다.

이 제품은 노란색 계열의 과채 오렌지, 망고, 호박으로 만든 주스로, 최소 3년 이상 화학비료, 농약을 사용하지 않은 토양에서 재배한 100% 유기농 야채와 과일로 가득 채웠다. 또한 '롯데 중앙 연구소'에서 개발한 순 식물성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유산균 발효액'을 함유한 점도 특징이다.

패키지는 제품 원료색인 노란색과 기존 제품과 동일하게 자체 개발한 신규 캐릭터로 디자인됐다. 125mL의 작은 용량으로 어린이들도 한 손에 쥐고 음용할 수 있으며, 휴대가 간편해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새로운 맛의 유기농 오렌지&망고&호박은 '어린이 기호식품 품질인증'을 받은 안전하고 영양을 고루 갖춘 제품"이라며 "향후 제품 샘플링, SNS 채널을 활용한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7 17:47:13 수정시간 : 2021/05/07 17:47: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