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각사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bhc가 BBQ 윤홍근 회장 외 4명을 대상으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배임) 혐의로 최근 성남수정경찰서에 고발했다고 20일 밝혔다.

bhc는 고발장에 “BBQ 윤홍근 회장 일가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회사에 수십억원을 부당하게 대여해 회사에 손해를 끼쳐, 잘못된 오너십과 경영 관행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수사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bhc는 윤 회장이 제너시스와 비비큐의 대표이사로서 BBQ와 관련이 없는 사업을 목적으로 하는 윤 회장 개인 회사인 지엔에스하이넷에 자금을 대여하도록 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윤 회장과 두 자녀가 지분 100%를 가진 제너시스는 지난 2013~2016년 71억6500만원을 지엔에스하이넷에 대여했다. BBQ 또한 2016년 11억9661만원을 대여했다.

bhc 관계자는 "BBQ는 특별한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던 윤 회장 개인 회사인 지엔에스하이넷을 상대로 대여금의 회수를 담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도 확보하지 않고, 사업을 철수한 후 4년 이상 지난 현재까지 미수금을 회수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0 14:26:04 수정시간 : 2021/04/20 14:26: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