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부광약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레보비르’ 임상 대상 수를 늘렸다고 13일 밝혔다.

부광약품에 따르면 지난 2월 완료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CLV-201) 평가 변수 중 하나인 바이러스량 감소 결과에서 레보비르 투약군이 위약군에 비해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양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 바 있다.

임상 최종 데이터는 현재 분석 중이지만 평가 변수에서 효과를 확인한 만큼 부광약품은 현재 진행 중인 임상(CLV-203)의 확대를 결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부광약품은 살아있는 바이러스량의 감소를 측정하는 두 번째 임상(CLV-203) 환자 수를 40명에서 80명으로 확대해 데이터의 신뢰도를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임상(CLV-203)은 기존 계획서 상의 목표 환자 40명 대부분을 환자 모집 시작 후 약 3주만에 확보했고 추가적인 임상환자 모집도 빠르게 진행 될 것으로 예상된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번 임상에서는 레보비르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입증하고자 살아있는 바이러스의 감소능력을 위약과 비교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6:52:34 수정시간 : 2021/04/13 16:52: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