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8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증자비율 100%의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씨젠측은 이번 무상증자에 대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결정이라며 지난달 주주총회를 통해 발행예정주식 총수를 5000만 주에서 3억 주로 늘린 데 이어, 신속한 주주 친화 정책 도입을 위한 움직임”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무상증자가 완료되면 현재 발행주식 2623만4,020주 중 자사주 24만2046주를 제외한 신주 2599만1974주가 추가돼 총 발행 주식수는 5222만5994주로 증가한다.

신주 배정일은 4월 26일이고, 상장 예정일은 5월 20일이다. 무상증자 재원은 주식발행초과금을 활용할 예정이다.

씨젠 경영지원총괄 김범준 부사장은 “이번 무상증자는 주주환원정책 강화를 통해 주주가치를 향상시키려는 씨젠의 노력의 일환”이라며 “유통 주식수를 증가시켜 거래가 활성화됨에 따라 주가 역시 회사 본질가치에 부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씨젠은 이번 무상증자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사전 공시된 3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도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씨젠은 오는 23일 이전까지 지난해 기준 배당금인 주당 1500원을 지급하고, 지난 주총에서 도입된 분기 배당 제도와 관련해 이번에 증가한 주식수를 기준으로 6월 말 기준 분기 배당금 지급을 위한 이사회 등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6:00:22 수정시간 : 2021/04/08 16:00: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