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에버랜드·제주항공·쌍방울 등 협업 잇달아
  • GS25의 화이트데이두꺼비에코백세트. 사진=GS25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편의점들이 오는 14일 화이트데이를 앞두고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했다. 올해 특징은 콜라보레이션(협업)으로 쌍방울 등 언더웨어 업체부터 주류, 게임 등과 손잡고 고객 몰이에 나섰다.

4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CU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의류, 항공사, 테마파크 등 온·오프라인 10개 브랜드와 제휴해 20개 협업 상품을 선보인다.

CU는 테마파크 에버랜드와 손잡고 에버랜드 개장 45주년 기념 ‘자연농원’ 디자인을 활용한 ‘에버랜드 상품 3종’을 출시했다. 해당 상품은 TV, 도시락, 티켓 모양의 패키지에 에버랜드 이용권 45% 할인 쿠폰 및 스티커, 엽서 등의 굿즈가 구성됐다.

‘제주항공 티켓박스’도 선보였다. 이 박스에는 비행기 티켓을 형상화 한 패키지에 캔디와 초콜릿, 제주항공의 한정판 수면 안대가 들어있다. 모든 상품에는 국내선 항공 8000원 할인권이 포함돼 있으며 일부 상품(20개)에는 국내선 왕복항공권(1인)도 담겨있다.
  • CU X 제주항공, 쌍방울 콜라보 상품. 사진=CU 제공
언더웨어 전문기업과도 손잡았다. 쌍방울과 협업한 ‘쌍방울 내복상자’는 특별 제작한 꾸밈 스티커와 함께 쌍방울 공식 온라인몰인 ‘트라이샵’에서 사용 가능한 30% 할인권을 동봉했다.

이외에도 CU는 △슈즈 편집샵 폴더와 콜라보한 ‘폴더 신발상자’ △OTT 서비스 업체인 웨이브(Wavve)와 협업한 ‘웨이브 스낵박스’ △배달앱 요기요와 인형 뽑기 게임기를 모티브로 만든 ‘요기요 사탕 뽑기’ △한국도로공사 보냉백 기획 상품 등 협업 상품을 선보였다.

GS25는 진로와 ‘진로이즈백두꺼비에코백세트 2종’을 내놓았다. 30~50세대에게 친숙한 진로의 대표 캐릭터 두꺼비가 디자인된 에코백에 캔디 등이 8개~10개 담겼다.

또 10·20세대들에게 친숙한 어몽어스,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콜라보 세트 상품도 각각 4종과 7종을 선보인다.

‘어몽어스세트 4종’은 10·20을 중심으로 전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인기 게임 ‘어몽어스’의 캐릭터가 포장지에 디자인 됐고, 초콜릿 등의 상품이 어몽어스 굿즈(스티커, 키링 등)와 동봉된 상품이다.

‘카카오프렌즈 세트상품 7종’은 이른바, 국민 캐릭터로 불리우는 카카오프렌즈의 무지, 콘, 제이지, 라이언, 어피치 등이 인쇄된 캐릭터 포장 박스에 마우스패드, 컵받침 등의 굿즈가 동봉됐다. 고객들이 선호하는 인기 캔디, 과자류가 종류 별로 담겼다.
  • 말랑카우 등 세븐일레븐 화이트데이 기획상품.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롯데제과 소프트캔디 말랑카우의 캐릭터 ‘말랑이’를 활용한 ‘말랑이 에코백세트’를 선보였다.

또, 인기 모바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캐릭터를 활용한 ‘츄파춥스 카트라이더 패키지’도 함께 판매한다. 해당 상품들에는 사탕, 젤리, 과자 등 화이트데이 인기 상품들이 세트로 담겼다.

편의점업계 관계자는 “이번 화이트데이에도 다양한 업체와 콜라보 상품을 선보인다”면서 “앞으로도 다채로운 콜라보 상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6:57:53 수정시간 : 2021/03/04 16:57: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