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국내 제약사들이 불법적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특히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이하 CP, Compliance Program)을 통해 자체 징계에 나서는 등 자정 작용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2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웅제약, JW중외제약, 한미약품 등은 지난해 하반기 CP 운영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총 12번의 CP위원회를 개최해 모두 53건의 안건을 검토했고 이 중 42건이 ‘제품설명회 기준 위반’으로 확인됐다. 대웅제약은 CP위반 건에 대해 경고하고 집행 내역에 대해서는 회수 및 미지급 조치를 실시했다.

대웅제약은 올해부터 CP위반에 따른 처벌 기준을 강화해 ‘중대 CP위반자’는 즉시 인사위원회 회부할 방침이다.

아울러 마케팅 부서 보직 이동 프로세스 중 CP테스트를 추가해 광고·전시·마케팅 전략 구상 시 CP기준 위반 여부 자가 점검 능력을 향상 시킬 예정이다.

JW중외제약은 지난해 하반기 ‘법인카드 사후모니터링’ 점검을 실시해 29명이 인사위원회에 회부되는 징계를 받았다. 또한 12건은 자율준수관리자 명의의 경고 조치를 내렸다.

JW중외제약은 올해부터는 매월 고위험직군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평가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상반기 내로는 임직원 중 약 50여명을 ‘CP&ABMS Agent’로 육성할 예정이다.

2020년도 CP등급평가에서 ‘AAA’를 획득한 한미약품은 CP규정 위반자 총 59명에 대해 인사 제재를 가했다. 이들 중 58명은 견책, 1명은 감급 조치됐다.

올해도 한미약품은 CP 운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오는 4월에 전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공정거래 실천 서약을 진행하고 CP관련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는 등 교육훈련 프로그램에도 더욱 공을 들일 예정이다.

또한 한미약품은은 상반기에 2차례 CP규정 온라인 테스트를 실시하고 CP규정 준수 우수자에는 시상하며 위반자는 제재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종근당은 올해 전 임직원 대상 온라인 CP교육 및 테스트 진행할 예정이며, 광동제약은 최근 임직원 대상 ‘공정거래법 준수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제약업계를 향한 부정적 시각이 여전히 많이 존재한다”며 “각 기업들의 자정 노력이 계속해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리베이트와 같은 불법적 행위도 점차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07:00:15 수정시간 : 2021/02/25 07:00: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