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파미셀은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AKI(Cellgram-AKI)가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가운데 두 명의 중증환자가 추가로 회복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완치된 환자 두 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네 명의 중증환자가 셀그램-AKI를 통해 회복했다.

셀그램-AKI는 신장의 급성 신손상을 막기 위한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다. 그러나 줄기세포가 항염증 작용을 통해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인한 증상악화를 막는데 효과적일 수 있다고 판단, 파미셀은 식약처로부터 지난해 3월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중증폐렴 치료에 대한 ‘치료목적 사용승인’을 허가 받았다.

파미셀은 담당의사 요청 즉시, 병원 기관 윤리위원회(IRB)에 승인이 필요한 서류를 발송하고 지원해 신속하게 치료제가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파미셀에 따르면 이번 셀그램-AKI 투여 환자 두 명은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상태로 저산소증이 지속돼 기관삽관과 기계적 환기를 했을 만큼 매우 위중했으나 치료제를 단 1회 투여하는 것으로 증상이 호전됐다.

중간엽 줄기세포는 세포 재생 및 면역학적 조절능력을 발휘해 전신에 강력한 항염증 반응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에 오랜 기간 중환자실에 머무르며 폐기능이 상당히 손상된 환자들이나 다발성 장기부전 환자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이 파미셀의 설명이다.

파미셀은 투여환자들에서 높은 치료효과를 보이고 있는 만큼 치료제의 사용가능 상태를 계속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파미셀 관계자는 “셀그램-AKI는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중증폐렴 치료를 위해 ‘치료목적 사용승인’을 받은 상태로 ‘중증환자’가 감소하고 있는 현 국내 상황에 따라 많은 환자에게 제공되진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3:45:13 수정시간 : 2021/02/22 13:45: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