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택배사들, 분류인력 제한적 투입"vs사측 "분류인력 투입 계획대로 진행 중"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오는 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 택배 분류작업을 택배회사 책임으로 명시한 사회적 합의를 한지 6일 만이다.

택배노조는 27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사들 사회적 합의 파기로 오는 29일을 '공짜노동 분류작업 거부 선포의 날'로 정하고 이날부터 배송 업무만 전념한다"고 선언했다.

노조는 지난 20∼21일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고 전체 조합원 97%가 투표해 91%가 찬성했다. 파업 참여 인원은 우체국 3000여명, CJ대한통운·한진·롯데·로젠 소속 2000여명 등 모두 5000여명이다.

앞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했다. 당시 합의문에는 택배 기사의 업무를 집화·배송으로 정하고 분류 작업은 택배사가 책임지도록 명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노조는 택배사들이 지난해 10월 투입을 약속한 분류 인력 외에 더이상 추가 인력을 투입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한다. 당초 CJ대한통운은 분류 인력 4000명, 한진과 롯데글로벌로지스는 각 1000명을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노조는 "합의 이후에도 현장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롯데와 한진은 자동화 설비가 갖춰지지 않아 분류 인력 1000명만 투입될 경우 택배기사 70% 이상이 분류작업을 지속해야 하고 CJ대한통운도 약 15%의 택배기사가 분류작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위가 어떻게 사회적 합의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느냐"며 "원청택배사 대표가 노조 대표와 직접 만나 노사협정서를 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정말 송구스럽지만 택배노동자들은 더 이상 죽을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국민들에게 호소드린다"며 "국민여러분께서 택배노동자를 살리자는 마음으로 손을 내밀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 택배업체들은 "오는 3월까지로 정해진 분류 인력 투입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는데 사회적 합의 며칠 만에 갑자기 파업을 선언하니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자동화설비 추진 등과 관련해서도 정부가 관련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즉시 추가 대책을 마련하라는 것은 무리한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15:33:44 수정시간 : 2021/01/27 15:53: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