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셀트리온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최근 발생한 유럽의약품청(EMA, European Medicines Agency) 사이버공격 관련,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 관련 문서도 해킹의 목표가 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셀트리온은 홈페이지를 통해 “유럽의약품청(EMA, European Medicines Agency)에 따르면 최근 EMA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cyberattack) 과정에서 자사 개발 의약품 관련 일부 문서에 불법적 접근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렉키로나주(CT-P59), 허쥬마(CT-P6), 트룩시마(CT-P10) 등이 해킹의 대상이 된 것으로 EMA가 통보했다.

셀트리온은 “당사뿐 아니라 미국 모더나, 독일 바이오앤테크 등의 일부 다국적 기업들도 같은 형태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번 사이버 공격이 당사를 특정해 발생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셀트리온은 “이번 사건으로 EMA에 제출한 문서 중 일부가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은 있으나 해당 문서에 환자의 개인 정보는 전혀 포함돼 있지 않다”라며 “자체 IT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어떠한 유출이나 피해를 입지 않은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셀트리온은 “EMA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해당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를 비롯한 바이오의약품의 임상 및 허가 절차도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6:18:05 수정시간 : 2021/01/22 16:18: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