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가 나이키·아디다스 등의 협력업체인 동진섬유와 경진섬유를 인수한다.

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MBK파트너스는 동진섬유와 관계사 경진섬유의 지분 100%를 7900억원 규모로 인수하는 내용의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MBK파트너스는 회사의 높은 영업이익률, 향후 전 세계 운동화 시장의 성장성 등을 고려해 인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968년 설립된 동진섬유는 신발용 섬유를 제조하는 회사로 나이키·아디다스 등 글로벌 브랜드를 거래처로 두고 있다.

관계사 경진섬유는 편직물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회사다. 동진섬유 최우철 대표의 아들인 최원석씨가 경진섬유 대주주로 있다.

지난해 동진섬유의 영업이익은 493억원, 경진섬유의 영업이익은 103억원이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9:15:58 수정시간 : 2021/12/03 19:1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