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익실현에 가격 하락…인도 규제, IMF 경고 등도 영향
엘살바도르 대통령 도시 계획 부각…“지배력 회복 가능”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한때 상승세를 이어갔던 비트코인이 박스권에 갇힌 모양새다. 인도가 중국에 이어 민간 가상자산을 금지하기로 결정하는 등 대외적인 이슈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는게 원인인데, 시장에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반등을 기대하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5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3.34% 상승한 5만9271달러(오전 8시 10분 기준)에 거래되고 있다. 이달 초 6만8000달러까지 치솟았으나 이내 하락한 후 횡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같은 하락세는 최고가에 도달한 후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된 탓으로 분석되고 있다. 여기에 비트코인에 대한 규제 움직임이 상승폭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했고 최근 연임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위원회(연준) 의장이 물가안정을 강조하면서 가격 변동성은 커졌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최근 비트코인을 포함한 민간 가상자산을 금지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 디지털 화폐를 도입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법안을 공개했다. 인도 정부는 오는 29일(현지시간) 시작되는 동계 의회에서 법안을 상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상자산을 금지하는 국가가 된다.

이보다 앞선 22일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사용하고 있는 나라인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거래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했다. IMF는 보고서를 통해 "금융 포용성을 개선하고 성장하기 위한 노력은 환영한다"면서도 "비트코인의 높은 가격 변동성을 감안할 때 법정 화폐로 사용하는 것은 소비자 보호, 재정적 안정성 등에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비트코인 사용은 또한 우발부채를 발생시킨다"면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실제 엘살바도르를 향한 IMF의 보고서가 알려진 22일 비트코인의 가격은 5만6000달러 수준까지 하락했다.

반면, 반등을 예상하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투자심리를 자극할 수 있는 호재들이 최근 부각되고 있어서다. 특히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세계 첫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최근 발표하면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할 비트코인 채권이 가격을 견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또한 비트코인 자체로도 악재를 견디는 모습도 관측됐다. 실제 22일 IMF의 보고서 이후 5만6000달러까지 떨어졌던 가격은 반등을 시도하면서 5만9000달러를 넘어섰다.

김재학 다인인베스트 연구소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 시장점유율은 43%대에서 박스권을 형성한 채 횡보중인데, 조금씩 지지선을 올리면서 45%의 저항선을 공략하는 시도가 나오고 있다"면서 "NFT게임 코인의 강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미 오랜 상승세를 보인 만큼 가격 정상화를 위한 거품이 빠질 때 비트코인 지배력이 회복되면서 가격 반등이 나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08:19:25 수정시간 : 2021/11/26 08:1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