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금융 플랫폼 기업 토스는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주 4.5일 근무제'와 '겨울방학' 제도를 정식으로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토스는 현재 포괄임금제를 시행하고 있으나 내년 초 이를 비포괄임금제로 전환한다. 이에 따라 법정 표준 근무시간인 주 40시간을 초과한 근무시간에 대해서는 연봉 외에 별도 수당을 직원들에게 지급하게 된다.

토스는 또 지난 4개월간 시범 운영한 금요일 조기 퇴근제를 다음 달부터 정식으로 운영해 사실상 주 4.5일 근무제로 전환키로 했다.

성탄절을 전후해 약 10일간 회사가 모두 쉬는 겨울방학도 정례화한다.

고객센터 등 일부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모든 팀원이 쉬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사내 메신저도 서로 답변을 요구하지 않는 휴식 상태로 전환된다.

토스는 아울러 그동안 운영해온 동료 간 단기 평가 시스템인 3개월 리뷰 과정과 스트라이크 제도를 다음 달부터 폐지하기로 했다.

토스 측은 “입사 지원자와 재직자 모두에게 충분한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팀의 성공에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인사 제도는 토스와 토스뱅크,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주요 계열사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다만 고객 상담업무를 하는 토스CX와 보험 상담사 중심 조직 토스인슈어런스는 기존 인사 제도를 유지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11:01:37 수정시간 : 2021/10/19 11:3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