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이른 인사로 조기 사업계획 수립 및 2022년 목표 달성 추진
  • 한화생명 본사/제공=한화생명
[데일리한국 박재찬 기자] 한화생명이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15일 한화생명은 고병구 전무를 부사장으로 임명하는 등 부사장 2명, 전무 7명, 상무 5명 등 모두 14명을 승진시키는 내용의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또 지난 4월 판매자회사로 출범한 한화생명금융서비스도 이날 함께 승진인사를 실시했다. 구도교 현 대표가 사장으로 승진했고, 상무 2명이 신규 발탁됐다.

이번 승진인사는 디지털혁신시대를 선도하는 새로운 금융비전과 전략을 수립하고, 회사의 미래가치 극대화를 추진하기 위해 예년에 비해 한달 정도 이르게 실시했다. 보험업과 보험업을 기반으로 하는 신사업을 동시에 성장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고객지향적인 상품개발 및 영업활동 지원으로 한화생명 금융서비스의 영업역량 극대화를 추진한다.

한화생명은 이번 승진에서 김수영, 엄지선 상무 등 2명의 신임 여성임원을 발탁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작년 대비 한달 정도 빨리 승진인사를 실시했다. 코로나19 지속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가운데 사업계획을 조기에 수립하고, 내년 추진 전략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기 위함이다”라며 “미래가치 극대화를 위한 성장동력 확보 및 신사업 추진을 위해 임원들을 전진 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 내용>

* 한화생명

◇ 부사장▲고병구 ▲나채범

◇ 전무▲김동욱 ▲신충호 ▲오지영 ▲이병서 ▲임동준 ▲장병호 ▲최영복

◇ 상무▲김수영 ▲박성규 ▲엄지선 ▲윤종국 ▲이진수

* 한화생명금융서비스

◇ 사장▲구도교

◇ 상무▲박순갑 ▲이명언

기자소개 박재찬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6:31:57 수정시간 : 2021/10/15 16:3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