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 예정 플라스틱 카드 새활용…15일부터 한정 판매
  • 사진=KB국민카드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KB국민카드는 보드게임 제작사 씨앗사와 손잡고 친환경 보드게임 '부루마블 옐로우 에디션'을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씨앗사는 '부루마블'을 만든 제작사로 부루마블 옐로우 에디션은 폐 플라스틱 카드 자재를 새활용한 친환경 보드게임이다.

KB국민카드와 씨앗사는 폐기 예정인 플라스틱 카드 자재를 보드게임에 사용하는 29장의 씨앗증서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또한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해 주사위, 건물, 말 등의 게임 용품도 종이, 나무 등으로 재활용했다.

해당 상품은 오는 15일부터 온라인쇼핑몰(11번가)에서 365개 한정판매되며 판매대금 전액은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버려지는 플라스틱 카드 자재를 새단장 해 친환경의 의미를 되새기고 재미와 소장가치도 부여하는 한편 판매금액을 환경보호 활동을 위해 사회에 환원하는 선순환 구조"라며 "카드사가 진행하면 의미를 더 할 수 있는 ESG활동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준비를 통해 일상 속에서 쉽게 동참할 수 있는 활동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09:08:40 수정시간 : 2021/10/14 09:0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