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상장사 영업이익이 3분기에는 50% 가까이 늘 엇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4분기에는 70% 이상 증가해 실적 성장률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246곳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지난 17일 기준)는 작년 동기보다 48.78% 늘어난 59조611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영업이익 증가율 전망치는 1분기, 2분기에 이들 기업 영업이익이 각각 118.33%, 91.03% 증가한 것보다는 낮지만 여전히 50%에 육박하는 높은 수치다.

특히 이중 230개사의 영업이익 전망치(58조5013억원)는 지난 6월 말 기준 추정치(55조4636억원)보다 5.48% 높아졌다.

기업별로는 작년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큰 타격을 받은 철강·해운·석유 등 경기민감주와 항공·레저 업종 기업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포스코 영업이익이 2조3590억원으로 253.8% 불어나고 현대제철(+1,860.6%)과 HMM(+546.5%)도 영업이익 급증이 전망됐다. 에쓰오일(S-Oil)과 SK이노베이션, 대한항공, 호텔신라, 강원랜드는 흑자 전환이 기대된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삼성전자는 영업이익이 15조6060억원으로 25.8%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또 SK하이닉스(+213.7%), 삼성바이오로직스(+128.3%), 기아(+581.3%)는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고 현대차는 1조7000억원대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관측됐다.

대형 성장주 중에서는 LG화학(+39.8%), 삼성SDI(+30.7%), 네이버(+15.9%)가 양호한 성장률 전망치를 보였으며, 급격한 사업 확장으로 논란의 초점이 된 카카오는 작년 동기의 약 2배(+101.3%)인 2420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

4분기 실적에 대해서도 낙관적인 전망이 제기된다. 에프앤가이드 집계 246개 상장사의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작년 동기보다 71.85% 불어난 54조584억원으로 나타났다. 4분기 영업이익 성장률이 3분기보다 20%포인트 이상 높다는 예상이다.

이중 225개 기업의 영업이익 전망치는 6월 말 기준 수치보다 3.58% 높아졌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9:47:41 수정시간 : 2021/09/23 09:4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