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나금융그룹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대회를 오는 30일부터 4일간 경기도 포천시 아도니스 컨트리클럽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대회 최대 상금 규모인 총 15억원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다양한 재활용 용품과 친환경 물품을 선보이고 ESG 실천을 위한 기부금 모금 이벤트를 진행하는 친환경 골프대회로 열릴 예정이다.

먼저 대회장에서 마스크를 재활용한 다양한 친환경 용품을 선보인다.

마스크를 활용한 재활용 물품 제작으로 유명한 김하늘 작가와의 협업으로 공장에서 버려지는 자투리 마스크 원단, 마스크 불량품 등을 활용해 업사이클링 플라스틱 화분을 만들 예정이다.

‘버려지는 것이 순환돼 새로운 생명이 자라나는 바탕이 된다’는 메시지가 담길 이 화분은 각 홀의 티마커로 쓰일 예정이며, 대회 우승자 시상 용도를 비롯해 참가선수 모두에게 제공돼 ESG 실천의 중요성을 전하게 된다.

또 참가선수 및 대회 관계자 모두가 업사이클링 ESG 실천에 동참할 수 있도록 선수 라운지, 미디어센터 등 대회장 곳곳에 업사이클링 플라스틱 화분이 비치될 예정이다.

골프대회 진행을 위해 제작될 포토월도 살아있는 식물을 활용한 에코월로 대체된다. 대회가 종료된 후 에코월의 식물을 업사이클링 화분에 옮겨 심어 기부하는 ESG 활동도 전개된다.

이외에도 하나금융그룹의 사회혁신창업가 양성 프로그램인 ‘하나 소셜벤처 아카데미’를 통해 창업한 사회혁신 기업에서 생산하는 종이와 사탕수수로 만든 친환경 종이팩 생수가 대회 공식 생수로 제공돼 그 의미를 더한다.

대회에 쓰이는 광고 보드 및 펜스 등의 주요 장치 시설은 다음달 21일부터 개최되는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에도 재활용 될 예정이다.

참가 선수들과 하나금융그룹이 뜻을 같이하는 ESG 매칭 기부 이벤트도 진행 된다.

먼저 대회 참가 선수들은 상금의 총 1%를 기부를 하고, 하나금융그룹에서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같은 금액을 기부해 총 30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한다.

또 대회기간 참가 선수들의 버디 및 이글 기록에 따른 하나금융그룹의 기부금 추가 적립 및 하나금융그룹 공식 유튜브 ‘하나TV’에서 진행되는 주요 선수들의 ESG 골프 퀴즈 게임을 통한 기부금 조성 등을 통해 조성된 누적 기부금은 대회장이 위치한 포천지역 내 취약계층 독거노인과 아동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KLPGA 정규 투어인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지난해 1월 아시아 여자 골프의 발전과 도약을 위해 공식 출범한 사단법인 ‘아시아 골프 리더스 포럼(AGLF, Asia Golf Leaders Forum)‘이 주관하는 ‘레이디스 아시안 투어(Ladies Asisn Tour)’ 시리즈 대회 중 하나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KLPGA의 비전 2028인 2021년 아시아의 허브 구축, 2025년 세계 2대 투어로 성장, 2028년 글로벌 넘버원 투어로의 도약에 발맞춰, 2019년부터 아시아권 협회들의 추천을 통해 최대 10명의 선수에게 출전 기회를 부여해 왔다.

금년에는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아시아권 주요 협회와의 소통을 통해 아시아 주요 국가 유망주들의 적극적인 참가 의사를 전달받았다.

아시아 주요 국가 유망주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사실상 국경이 봉쇄되면서 국제대회에서 경험을 쌓을 기회를 잃었다.

이번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세계 정상급 기량인 KLPGA투어 선수들과 선의의 경쟁을 통해 아시아 전역의 골프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시아 선수만 참가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로렉스 세계 랭킹 50위 이내 선수들에게도 참가 자격을 부여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자 이민지(25, 하나금융그룹), 전 세계랭킹 1위이며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동메달리스트 리디아 고(24, PXG), 솔하임 컵에서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한 신예 노예림(20, 하나금융그룹) 등 톱 랭커들도 출전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는 한국의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경기도 포천시의 아도니스 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다.

아도니스 컨트리클럽은 아름다운 자연 지형과 산림을 최대한 보존한 골프장이다.

이번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시아 태평양 연안 국가 20여개국에서 생중계 됨으로써 아시아 여자 골프 발전과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9:16:59 수정시간 : 2021/09/23 09:1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