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메리츠화재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메리츠화재는 검사부터 재활치료까지 폭 넓게 보장하는‘(무)메리츠듬뿍담은 암보험’을 23일 출시했다고 알렸다.

이 상품은 검사-진단-수술-항암/약물-애프터케어(aftercare)까지 모든 암 치료단계를 분석해 각 단계별로 암환자에게 꼭 필요한 20종의 신규 담보들을 신설해 보장한다.

특히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기반 유전자패널 검사비를 보장하는 ‘특정NGS유전자패널검사비’(급여,연간 1회한)를 보험업계 최초로 개발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NGS기반 유전자패널검사’란 한 번에 수십 개에서 수백 개의 유전자를 하나의 패널로 구성해 유전체의 염기서열을 분석하는 검사로 개인별 유전체 정보에 근거한 맞춤형 치료제를 선택하는 데 많이 활용되고 있다.

해당 담보를 통해 암 치료의 시간적 단축, 비용 절감 뿐 아니라 적시적인 치료로 암환자의 건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메리츠화재 측은 설명했다.

이 외에도‘장루(인공항문)조성 및 폐쇄수술비’ 담보를 신규 개발해 대장암 등의 치료과정에서 발생하는 인공항문(장루)의 조성과 복원(폐쇄) 수술을 보장하고, 항암치료 중 면역력 감소로 인한 패혈증 감염을 보장하는‘특정패혈증 진단비’및‘암MRI,PET 검사비’등을 탑재해 보장 공백을 최소화했다.

더불어 식이요법 전문 연구기업‘닥터키친’과 제휴해 항암식단서비스를 제공한다. 암진단 시,고객의 상황에 따라 보험금 또는 항암식단서비스 중에서 선택해 보장받을 수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보험상품의 본질은 고객의 고충(Pain point)을 파악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며“계속해서 본질에 충실한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9:09:44 수정시간 : 2021/09/23 09:4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