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34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2.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2조637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3.4% 증가했다.

순이익은 3565억원으로 17.2% 늘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연결기준 지배주주 자기자본은 전 분기보다 4222억원 증가한 약 10조500억원으로 국내 증권사 중 처음으로 10조원을 넘어섰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3.15%였다.

총 고객자산은 위탁자산 254조7000억원 등 400조5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8조5000억원(10.6%) 증가했으며, 순자산 1억원 이상 자산가 고객도 31만3000여명으로 전 분기보다 약 11.5% 늘었다.

해외 주식 잔고도 21조3천억원으로 2조7천억원(14.5%) 증가했고 연금 잔고는 20조1천억원으로 늘면서 해외 주식 및 연금 잔고가 업계 처음으로 각각 20조원을 돌파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6:42:16 수정시간 : 2021/08/05 16:5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