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개인화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 예정
  • 전북은행 전경. 사진=전북은행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전북은행은 지난 21일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로부터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본허가를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금융기관에 흩어진 개인 신용정보를 한곳에 모아 보여주는 서비스다. 고객 개인의 재무·소비 상황을 분석해 맞춤형 자문·자산관리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전북은행은 올해 안으로 모바일뱅킹을 통해 초개인화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과 고객에게 더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다.

또한 전북은행은 지역화폐와 마이데이터를 결합해 지역밀착형 마이데이터 신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박종춘 전북은행 부행장은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지역민과 소상공인, 지자체를 아우를 수 있는 포용과 상생의 금융 네트워크를 구축해 고객의 금융생활 전반에 가치를 전하는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8:01:52 수정시간 : 2021/07/22 18:01: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