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종합금융은 올해 상반기에 영업이익 573억원, 순이익 440억원을 시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2.9%, 40.1%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우리종합금융 관계자는 “지속적인 외형 확대로 총자산은 전년대비 6000억원 늘어난 4조9000억원을 달성했고, IB부문에서는 지난 4월 1조6000억원 규모의 대형딜을 주관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내며 수수료수익이 289억원 발생했다”며 “이에 따라 순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46.5%, 50.9%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ROA는 1.8%, ROE는 16.2%으로 우수한 수익성을 기록하는 한편 고정이하여신 비율이 0.67%로 양호한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종합금융은 최근 증권사 출신 IB 총괄 부사장을 영입하고, 상반기에만 전문인력 등 35명을 채용하며 IB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또 상반기 NPL(Non Performing Loan)사업에서는 1금융권 매각 NPL 입찰을 확대해 시장점유율 10.1%를 달성했고, 채권사업에서는 신용보증기금 등의 P-CBO(Primary Collateralized Bond Obligation) 발행에 다수 참여하는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충하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우리종합금융 관계자는 “성장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해 영업 활성화는 물론 내부통제, IT시스템 등 관리적인 부분을 강화하고 ESG경영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13:46:39 수정시간 : 2021/07/21 13:4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