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NH투자증권은 업계 최초로 미국 주식 프리마켓 예약주문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거래 편의성을 위해서다.

NH투자증권 고객들은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지정가로 예약 가능하다. 프리마켓 시작 후 미체결된 프리마켓 예약주문은 정규장까지 효력이 유지된다.

NH투자증권은 미국 정규시장 예약주문뿐만 아니라, 프리마켓 예약주문을 통해 고객의 편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정규장 예약뿐만 아니라 프리마켓 예약 서비스까지 제공하면서 미국 주식을 국내 주식처럼 이용할 수 있다. 미국 프리마켓 예약 매수는 거래국가통화인 미국 달러나 원화로 매수 주문 가능하며 프리마켓은 거래량이 적고 가격 변동성이 높아 주문 유형에 시장가는 제공하지 않는다.

NH투자증권 고객의 경우 정규 마켓 예약 주문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주문 예약이 가능하며, 애프터마켓은 오전 5시부터 7시까지 가능하다.

또 NH투자증권은 미국 투자 고수의 선택을 오픈하고, 미국 주식 투자자(잔고 1000만원 이상, 전일 수익률 기준 상위 20% 이상) 매수·매도 상위 30개 종목을 제공한다.

이주호 NH투자증권 글로벌투자정보부 부장은 “이번 프리마켓 예약주문 기능과 미국 투자 고수 서비스를 시작으로 고객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해외주식 거래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1 10:41:35 수정시간 : 2021/06/21 10:4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