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3월 통화 중인 뉴욕증권거래소의 한 트레이더.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에 뉴욕증시 등 금융시장이 출렁거렸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5.66포인트(0.77%) 떨어진 34,033.6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2.89포인트(0.54%) 내린 4,223.7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17포인트(0.24%) 내린 14,039.68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내놓은 점도표(dot plot)에서 금리 인상 예상 시기를 앞당긴 것이 시장에 충격파를 던졌다.

지난 3월 정례회의에서 '2023년까지 금리 인상은 없을 것'이라는 데 모아졌던 FOMC 위원들의 전망이 이번에는 2023년에 두 차례 인상으로 바뀌었다. 당장 내년부터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FOMC 위원도 종전 4명에서 이날 7명으로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부터의 경제 회복 과정에서 나타난 물가 급등세가 '금리인상 시계'를 앞당기는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종전 2.4%에서 이날 3.4%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어마어마하게 풀린 유동성과 '제로 금리'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 기록을 여러 차례 갈아치웠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들은 예상보다 빠른 통화정책 궤도 수정 전망에 일제히 움츠러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제임스 맥캔 애버스딘스탠더드투자 차석 이코노미스트는 CNBC방송에 "이건 시장이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라면서 "연준의 태도 변화는 최근 물가 급등이 일시적이라는 그들의 주장과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연준 성명 직후 최대 382포인트 하락하던 다우 지수는 "점도표 전망치는 가감해서 받아들여야 한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후 낙폭을 상당 부분 줄이기도 했다.

이날 연준 발표에 채권·통화 시장도 민감하게 반응했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지난 4일 이후 최고치인 1.594%로 치솟았고,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91.103으로 0.63% 상승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08:43:04 수정시간 : 2021/06/17 08:43: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