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한국거래소는 17일 코스닥시장 상장기업 수가 1500개에 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일승과 씨앤씨인터내셔널이 신규 상장했다.

코스닥 상장기업 수는 2007년 10월 1000개를 넘어선 이후 현재까지 13년7개월 동안 944개가 신규 상장되고 445개가 상장폐지됐다.

코스닥은 상장기업 수는 1996년 시장 개설 이후 11년만인 2007년 1000개를 돌파했다가, 2008년 세계 금융위기로 신규 상장이 위축되고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도입으로 상장 폐지가 활성화되는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감소했다.

이후 기술특례 상장 도입 등 상장 경로가 다양화하며 상장기업 수가 다시 늘고 있다.

이제 코스닥은 상장기업 수 기준으로 미국 나스닥(3245개사), 캐나다 TSX-V(1천646개사)에 이어 벤처기업 중심 거래소로는 세계 3위다. 4위인 중국 선전거래소 창업판(ChiNext·951개사)을 약 450개사 차이로 앞선다.

거래소는 "코스닥의 성장 배경으로 거래소는 우선 해외 유사사례가 없는 기술특례 등 혁신적인 상장제도 도입을 통해 혁신형 기업에 대한 상장 문호를 확대한 덕분"이라며 "또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상장 등 상장경로 다변화, 코넥스시장 개설을 통한 코스닥 상장 후보군 육성 등도 코스닥 성장에 한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2007년 상장사 1000곳 돌파 당시와 비교하면 시가총액 1~10위가 모두 교체된 가운데 시총이 3조원 이상인 기업은 1곳에서 9곳으로, 1조원 이상인 기업은 7곳에서 51곳으로 급증하는 등 전반적으로 기업 시총과 대형주 숫자가 크게 늘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13:36:06 수정시간 : 2021/05/17 13:36: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