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성유 캠코 사장(사진 왼쪽)이 김석준 부산광역시 교육감(가운데)에게 저소득 가정 학습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금을 전달하고 홍창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회장(오른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13일 저소득 가정 학습환경 개선을 위한 ‘디지털 공부방’ 지원금 6000만원을 부산광역시 교육청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인 ‘디지털 공부방’ 지원 사업은 온라인 수업 장기화와 열악한 학습 환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저소득 가정의 학습환경 개선 및 아동·청소년 재능 계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캠코는 지난 3월 30일까지 부산광역시 교육청, 다문화가정 지원센터 등을 통해 지원 신청을 받아 경제적 상황과 학습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최종 40가족을 선정했다.

선정된 가족에게는 원활한 온라인 수업을 위해 학습용 노트북을 제공하고, 맞춤형 재능 계발을 할 수 있도록 악기·체육용품·책걸상 등 개인별로 원하는 학습 기자재를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이번 지원으로 아동·청소년들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학습하고 성장해 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에 따뜻한 마음과 세심한 손길을 더해 나눔의 가치를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6:19:30 수정시간 : 2021/04/13 16:19: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