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NH투자증권은 7일 현대모비스에 대해 올해 2분기부터 수소전기차(FCEV)의 생산 확대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도입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전동화 핵심 부품의 공급사로 수혜를 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3만원을 유지했다.

조수홍 연구원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수소전기차의 연료전지 스택에 전력 변환 장치, 구동모터 등이 결합된 연료전지통합모듈(PFC)과 수소 공급 장치(FPS)를 종합 생산할 수 있는 전용 라인을 구축했다. 현대차그룹의 수소전기차 생산 계획에 발맞춰, 연료전지 시스템 생산 능력을 내년까지 4만대로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

조 연구원은 "올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도입됨에 따라 전동화 사업 성장 모멘텀(동력)이 커질 것"이라며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관련 매출액이 지난해 4조2000억원에서 오는 2025년 19조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08:42:39 수정시간 : 2021/04/07 08:42: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