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상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청약 일정이 9일 개시됐다.

이날 오전 11시 10분 현재 6개 주관 증권사의 SK바이오사이언스 평균 청약 경쟁률은 약 24대 1 수준이다. 오전 10시 접수를 시작한 지 1시간 남짓 만에 약 4조원 넘는 청약 증거금이 모였다.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배정비율 37%)의 청약 경쟁률이 25.6대 1을 나타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배정비율 23%) 22.5대 1, 미래에셋대우(22%) 21.9대 1, SK증권(8%) 27.1대 1, 삼성증권(5%) 16.5대 1 등이었다. 하나금융투자(5%)는 균등배정 물량 제외 기준으로 47.3대 1을 기록했다.

청약 경쟁률로 산출한 총 청약 증거금(청약대금의 50%)은 약 4조4000억원으로 추산됐다.

앞서 지난 4~5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1275.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높은 관심도를 반영한 바 있다. 기관 수요예측 신청 물량의 96.74%는 희망가격 밴드(4만9000원∼6만5000원)의 상단이었던 6만5000원 이상의 가격을 써내 흥행을 예고했다.

청약 신청은 NH투자증권 등 6개 증권사에서 10일 오후 4시까지 받는다. 상장은 오는 18일이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2:32:37 수정시간 : 2021/03/09 12:32: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