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첫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 그러나 4분기 실적이 시장기대에 못 미치면서 시간외거래서 주가는 하락했다.

테슬라는 27일(현지시간) 지난해 7억2100만달러(약 7967억원)의 이익을 냈다는 내용의 실적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테슬라는 2019년에는 8억6200만달러(약 9525억원) 손실을 냈으나 지난해에는 전기차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연간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의 기대치를 밑돌면서 시간외거래에서 주가는 5% 가까이 하락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의 4분기 수익이 월가의 예상치를 밑돌았고, 올해 전기차 납품 목표를 명확하게 제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8 08:40:17 수정시간 : 2021/01/28 08:40: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