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단계별 최대 30억원 맞춤형 보증 지원…보증료·보증비율 우대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대구광역시, 대성그룹,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대구형 그린뉴딜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협약기관 간 상호 연계를 통해 그린뉴딜 분야의 우수 스타트업을 동반 지원하고, 대구지역이 균형잡힌 지역 뉴딜 생태계의 거점으로 자리잡을 수 있는 기반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기관들은 지역 소재 그린뉴딜 스타트업들이 신용보증, 창업교육?멘토링, 민간 펀드투자 등 각종 금융?비금융 프로그램을 일괄적으로 우대 지원받을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신보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추천하는 그린뉴딜 스타트업에 대해 성장 단계별 최대 30억원의 맞춤형 보증을 지원한다. 보증비율(90%)과 보증료(보증료율 0.3%포인트 차감)를 우대한다.

채원규 신용보증기금 전무는 “이번 협약으로 지역 소재 그린뉴딜 분야의 혁신기업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도전의 장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그린뉴딜 스타트업이 혁신을 지속할 수 있도록 금융?비금융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09:38:59 수정시간 : 2021/01/22 09:39: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