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캡처
'두 번째 남편' 한기웅이 엄현경에게 다시 시작하자고 말했다.

14일 방송된 MBC '두 번째 남편'에서는 봉선화(엄현경)와 문상혁(한기웅), 윤재민(차서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상혁이 "윤재경 그렇게 자극할 필요 없잖아"라고 하자, 봉선화는 "윤재경이 이대로 자기가 지은 죄도 모른 채 살았으면 좋겠어? 환자라도 알 건 알아야지. 얼른 기억을 되찾으려면 자기가 무슨 짓을 했는지 기억을 되살려줘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문상혁은 "난 재경이가 기억을 못 찾았으면 좋겠다. 우리 다시 시작하자"며 설득했다.

이때 윤재민이 들어와 문상혁에게 주먹을 날렸다. 문상혁이 "선화가 형님 와이프라도 돼요?"라고 따지자, 윤재민은 "윤재경이 기억상실 걸린 틈에 선화씨한테 들이대는 넌 비겁하다고 생각하지 않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19:14:31 수정시간 : 2022/01/14 19:1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