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연애도사' 유깻잎 "어렸을 때 학폭 피해…'네가 잘못했겠지' 母 말에 상처"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7.27 21:41
  • SBS Plus '연애도사'
뷰티크리에이터 유깻잎이 과거 학교폭력 피해를 입고 마음의 상처를 받은 경험을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SBS Plus '연애도사'에서는 지난해 크리에이터 최고기와 이혼한 유깻잎이 출연해 연애도사와 만나 연애운을 알아봤다.

유깻잎은 "저희 어머니가 '힘들다' 얘기하면 '네가 좀 참아' 이런 스타일"이라며 힘든 일이 있으면 잊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연애도사는 유깻잎이 남들이 원하는 대로 맞춰주며 살아와 본인의 삶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깻잎은 눈물을 흘리며 "그랬던 것 같다"고 인정했다.

다음으로 심리상담사와 만난 유깻잎은 상담을 위한 그림에서 어머니와 자신을 멀리 떨어지게 그렸다.

그는 가족에 대해 "어릴 때는 좀 외로웠다. 지금은 달라졌는데 유일한 내 편이긴 하다. 지금도 확신이 있는 건 아니다"라며 "엄마한테 다가가기 힘들다. 좀 불편하다"고 고백했다.

이혼할 당시에도 힘든 마음을 어머니에게 털어놓지 않았다는 유깻잎은 "어렸을 때 학폭을 당해서 너무 힘들어서 엄마에게 얘기를 했는데 '네가 잘못했겠지'라고 하셨다. 그 뒤로 엄마한테 완전히 마음이 닫혔다. 아빠도 똑같았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네가 잘못해서 애들이 그런 거겠지' 딱 한마디 하는데 그때 이후로 얘기를 거의 안 했던 것 같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21:41:39 수정시간 : 2021/07/27 21:4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