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신박한 정리' 안혜경, 알고보니 미니백 마니아 "치킨 안 먹고 가방 사"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17 22:30
  • 사진=tvN
'신박한 정리' 안혜경이 도매시장급 물량의 어마어마한 가방으로 가득찬 집을 공개한다.

17일 방송되는 tvN '신박한 정리'(연출 김유곤 김상아)에는 기상캐스터 출신 배우 안혜경이 정리 고민을 들고 찾아온다. '미니멀리스트' 신애라와 놀랍도록 똑같은 성향의 친언니가 동생인 안혜경을 위해 직접 정리를 의뢰한 가운데, 정반대 성향의 현실 자매 케미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자취 경력만 무려 26년. 그동안의 세월을 입증하듯 원룸 시절부터 가져온 가구들부터 '최애 취미' 중장비 조립 블록들도 집안 곳곳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10년간 모은 대본, 팬이 휴지에 쓴 편지와 먹다 남은 종이컵까지 추억이 담긴 물건을 비우지 못해 쌓여만 가는 모습에 정리단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윤은혜의 구두 컬렉션에 이은 안혜경의 미니 백 컬렉션이 예고돼 시선을 모을 전망이다. "치킨 안먹을 돈으로 예쁜 가방을 보면 산다"는 미니백 마니아답게 지난 20여년 동안 유행한 모든 디자인, 색깔의 가방이 총집합되어 있었다고. 막상 거실에 모두 꺼내놓으니 도매시장을 방불케 하는 어마어마한 양의 가방들에 안혜경 본인도 놀랐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막상 비우기가 시작되자 "죄송한데 저 신박한 정리 안할게요"라며 가방들에 누워 눈물을 머금은 안혜경은 과연 마음을 다잡고 아끼는 가방들을 비워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박한 정리'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22:30:11 수정시간 : 2021/05/17 22:30: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