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생일파티를 열어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유튜버 국가비가 사과했다.

국가비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국가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국가비는 "그간 논란에 대해 오랫동안 침묵하면서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린 것 같다. 정말 죄송하다. 우선 법적 절차에 성실하게 임하는 게 그 당시 내가 꼭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했다. 무엇보다 나 자신에게 너무나 실망했고 자책했다. 스스로를 되돌아볼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많은 반성과 고민의 시간이 더 필요하지만, 더 늦기 전에 그간 나와 관련된 논란에 대한 입장을 직접 말씀드리고 싶다. 자가격리 논란과 관련해선 지난 1월에 기소유예 판결을 받았다. 나의 잘못으로 인해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유튜브 영상을 통해 내 일상이 크고 작은 고민들을 여러분과 함께 공유해 왔는데, 내 잘못된 언행과 무지로 인해서 여러분들에게 얼마나 큰 배신감을 느끼셨을지 생각하면서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3:43:18 수정시간 : 2021/04/21 13:43: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