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비가 촬영 도중 무릎 부상을 입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연출 신경수 극본 박계옥) 촬영 도중 무릎 연골 손상을 입은 것.

이유비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발목이 아니고 무릎 연골 손상이다. 2주간 올스톱이지만 얼른 회복해서 다시 열심히 촬영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조선구마사' 측 또한 "배우 이유비가 지난 25일 드라마 촬영 중 세트에 무릎을 부딪혔고, 검사 결과 인대 손상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다. 이유비는 극 중 양녕대군(박성훈 분)이 사랑하는 ‘어리’ 역을 맡았다.

▲ 다음은 이유비 SNS 전문

발목이 아니고 무릎 연골 손상입니다. 2주간 올스톱이지만, 얼른 회복해서 다시 열심히 촬영할게요.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7 11:12:43 수정시간 : 2021/02/27 11:12: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