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 황제'로 변신한 이민호의 기품 넘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킹-영원의 군주'에서 '대한제국 황제' 이곤으로 변신한 이민호의 위엄있는 '첫 포스'가 공개됐다.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제작 화앤담픽쳐스)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극중 이곤은 대한제국 3대 황제로 수려한 외모와 기품 있는 자태, 고요한 성품에 문무를 겸비한 완벽 군주이지만, 예민함과 강박이 있어 모호한 말보다 정확한 숫자들을 좋아하는 이과형 인물이다. 특히 이민호는 3년 만에 복귀작으로 '더 킹-영원의 군주'를 선택, 김은숙 작가와 '상속자들' 이후에 재회하면서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민호는 훤칠한 키와 탄탄한 어깨, '비교 불가'한 비주얼로 기품이 넘치는 황제로서의 자태를 선보였다. 희미한 조명 속 신비로운 느낌이 드리워진 황실에서 황제 제복을 입은 채 그윽한 눈빛과 위엄있는 표정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한 것.

치명적인 분위기로 젠틀함과 예민함을 넘나드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을 오롯이 표현한 이민호의 독보적인 아우라가 벌써부터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민호는 "긴 공백 끝에 '더 킹-영원의 군주'로 여러분을 찾아뵙게 됐다. 오래 기다려주신 만큼 좋은 모습으로 곧 다가가겠다"라며 '더 킹-영원의 군주'로 복귀하는 설레는 심정을 건넸다. 이어 "작가님과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한번 작업 할 수 있게 되어 더욱 뜻깊고, 두 번째 작품인 만큼 더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저희 드라마가 그려낼 차원이 다른 사랑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김은숙 작가와 재회에 대한 같한 기대와 포부를 밝혔다.

한편, SBS '더 킹-영원의 군주'는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월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6 09:47:53 수정시간 : 2020/03/16 09:47: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