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기억-길Ⅰ, 116.7×90.9㎝ Oil on canvas, 2018
[데일리한국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스쳐 지나가는,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처럼 시간의 궤적에 스민 흔적들을 영상미 가득한 화폭으로 표현해온 박은주 작가가 여덟 번째 개인전 ‘기억의 흔적’전(展)을 갖는다.

  • 기억-길Ⅲ, 53.0×45.5㎝ Mixed media on canvas
박 작가는 3월12일부터 18일까지 1주일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수원미술전시관 제3전시실에서 신작 25여점을 선보인다. 생의 노정에서 수놓은 여러가지 기억과 사랑의 변주를 작가 특유의 직선과 운율이 어우러진 색채감으로 표현한 점이 돋보인다.

  • 사랑, 72.7×53.0㎝ Oil on canvas
박은주 작가는 “봄의 길목에서 만나는 내면의 설렘을 자유로운 형식의 붓질로 힐링의 조형언어를 표현하려 했다"며 "나의 그림에서 잊혀진, 따스한 심성의 근원을 발견하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5 14:56:24 수정시간 : 2018/03/05 14:56:2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