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하이닉스 중국 충칭공장 전경. 사진=SK하이닉스 제공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SK 하이닉스 중국 충칭(重慶) 공장에 파견된 한국인 직원이 귀국한 뒤 코로나19 핵산증폭검사(핵산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공장이 일시 중단됐다고 연합뉴스는 29일 관영 신화 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충칭시 방역 당국은 이날 한국 국적의 하이닉스 직원 A 씨가 지난 26일 오후 10시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시를 거쳐 한국으로 출국했고, 28일 인천공항에서 핵산 검사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핵산 검사는 혈액 내 바이러스의 핵산(유전자)을 분리, 증폭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이다.

A씨가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하이닉스 측에 보고했다. 충칭시 방역 당국은 증상 등을 미뤄 A씨를 무승장 감염자로 파악, 현장을 통제하고 소독하는 등의 긴급 조치를 벌이고 있다.

지난 25일에는 A씨가 묵었던 호텔 운영을 중단, 투숙객을 대상으로 한 핵산 검사를 벌였다. 충칭시 방역 당국은 A씨가 근무한 공장 직원을 대상으로 한 핵산 증폭검사도 벌일 예정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9 10:36:36 수정시간 : 2020/11/29 10:36: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