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가정보국장 지명된 애브릴 헤인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내각과 백악관 참모 인선 등 차기 정부 구성에 속도를 내면서 ‘첫 여성 국가정보국(DNI) 국장’ 등 각종 기록도 줄을 잇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원회는 23일(현지시각) 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기용하는 등 인선 결과를 이날 인수위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했다.

이날 발표를 보면 국가정보국(DNI) 국장에 지명된 애브릴 헤인스(51) 전 중앙정보국(CIA) 부국장은 미 정보당국을 총괄하는 DNI의 첫 여성 수장이다.

헤인스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인 2015∼2017년 국가안보 수석부보좌관을 역임했다. 2013∼2015년에는 CIA의 부국장을 지내기도 했다. 두 직책 다 헤인스가 첫 여성이었다.

이민정책을 관장하는 부처의 수장인 국토안보부 장관도 미국에서 처음으로 이민자 출신이 지명됐다. 국토안보부 장관에 지명된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전 국토안보부 부장관은 쿠바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린 시절 가족과 함께 피델 카스트로 정권을 피해 미국으로 넘어왔다.

이번 인선에서 유엔대사에 지명된 35년 경력의 흑인 여성 외교관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68)도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아프리카 담당 차관보까지 지내고 2017년 물러난 직업 외교관이다.

차기 재무장관으로 거론되고 있는 재닛 옐런(74)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예상대로 재무장관이 된다면 이는 미국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현재 공식 발표는 나지 않았지만 미 언론들은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재무장관에 낙점됐다고 보도하고 있다.

국방부 장관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미셸 플러노이(59) 전 국방부 차관도 실제 지명이 된다면 미국 첫 여성 국방장관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당선 전부터 백인 남성 일색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탈피해 ‘미국 같은 행정부’를 만들겠다고 공언해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1:33:00 수정시간 : 2020/11/24 11:33:4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