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욕 의료진이 코로나19 일선에서 숨진 동료 애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에서 30일(현지시간) 기준 누적 코로나19 환자가 900만명을 넘었다. 현재 감염 확산세로 보면 미국의 누적 환자는 조만간 1000만명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900만7298명, 사망자 수를 22만9293명으로 집계했다. 이달 16일 800만명을 넘긴 지 14일 만으로, 미국에서 최단기간에 신규 환자 100만명이 추가된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 세계 확진자(4536만여명)의 19.9%, 사망자 수는 전 세계 사망자(118만5000여명)의 19.3%에 해당한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이 나온 나라로, 인도(808만8000여명), 브라질(549만4000여명), 러시아(158만8000여명), 프랑스(132만7000여명)가 차례로 뒤를 잇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기준으로 미국에서는 1월 20일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뒤 100만명(4월 28일)을 넘길 때까지 98일이 걸렸다. 그러나 이후 43일 만에 200만명(6월 10일)을 넘었고, 다시 28일 만인 7월 8일 100만명이 추가됐다.

그로부터 불과 15일 만인 7월 23일 400만명을 넘겼고, 8월 9일 500만명, 8월 31일 600만명, 9월 25일 700만명, 10월 16일 800만명을 기록한 데 이어 14일 만에 다시 100만명이 늘었다. 첫 환자 발생일로부터는 284일 만이다.

미국에서는 가을철인 10월로 접어들며 코로나19의 재확산이 본격화했다. 지난 16일 하루 신규 환자가 6만9165명으로 7만명에 근접하더니 23일에는 8만3747명, 24일에는 8만3730명으로 치솟았고, 29일에는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인 8만8521명을 기록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앞으로 가을·겨울이 이어지며 몇 달간 사태가 더 악화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하루 신규 환자 10만명을 넘기는 것도 시간 문제란 진단이다.

스콧 고틀립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최근 "아마도 앞으로 몇 주 내에 언젠가 우리는 (하루) 10만명 감염을 넘길 것"이라며 "만약 모든 주가 제때 보고한다면 이번 주에 그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시시 자 브라운대학 공중보건대학원 학장도 하루 신규 환자가 "10만명으로 늘더라도 나는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마이클 오스터홀름도 23일 CNN에 출연해 "(코로나19) 환자 수에서 쉽게 여섯 자리 숫자에 도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내년 1월 중순께면 미국에서 하루 225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할 것이라면서, 내년 2월 1일까지 누적 사망자 수를 39만9100여명으로 예측했다. 이는 앞으로 석 달 새 약 17만명이 추가로 숨질 것이란 얘기다.

조너선 라이너 조지워싱턴대학 의학교수 역시 "우리가 현재의 행동을 계속한다면 (신규 환자 상승) 곡선이 반대로 내려가기 시작할 때쯤에는 50만명이 숨져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1 10:22:18 수정시간 : 2020/10/31 10:22: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