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시민들 건물 잔해에 묻혀"…사상자 다수 나올 것으로 전망
  • 30일 지진이 발생한 터키 이즈미르주(붉은색) 지도.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터키 서부 에게해 해역에서 30일 규모 6.6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지진은 에게해 사모스섬에 있는 그리스 도시 넹노 카를로바시온에서 14km 가량 떨어진 해역에서 일어났다.

터키 재난위기관리청(AFAD)은 지진의 규모를 6.6으로 추정하고, 진원이 지하 16.5km 지점이라고 밝혔디.

이번 지진으로 터키 서부 이즈미르주에서 6채의 건물이 파괴됐지만, 주정부는 사상자에 대한 정보는 아직 없다는 입장이다.

술레이만 소울루 터키 내무부 장관은 트위터에 "현재까지 이즈미르주에서 6채의 건물이 붕괴했다는 정보를 받았다"고 글을 올렸다.

무라트 쿠룸 터키 환경장관은 "5채의 건물이 붕괴한 것으로 안다"며 "일부 시민들이 잔해에 갇혔다"고 알렸다. 툰스 소예어 터키 이즈미르 시장도 CNN 튀르크 방송에 나와 약 20채의 건물이 붕괴했다고 말했다.

이즈미르는 터키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로 450만 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특히 건물이 무너지면서 주민들이 잔해에 깔려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가능한 자원을 모두 동원해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22:57:16 수정시간 : 2020/10/30 23:05:5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