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위챗 사용·틱톡 다운로드 금지"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오는 20일부터 미국에서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다운로드가 금지된다. 또, 중국 모바일 메신저 ‘위챗’은 아예 사용이 금지된다.

미국 상무부는 18일(현지시간) 이같은 방침을 발표했다고 연합뉴스가 월스트리트저널(WSJ)을 인용해 전했다.

이번 방침에 따라 애플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 등은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앱을 더 이상 제공할 수 없다.

이러한 조치는 틱톡과 위챗이 수집하는 사용자의 네트워크와 위치, 인터넷 검색 정보 데이터가 중국 공산당에 넘겨질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틱톡은 다운로드 금지 조치에 이어 11월12일에 완전한 사용 중단을 명령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챗은 사용 자체를 할 수 없게 된다. 미국에서 위챗으로 송금하는 행위도 마찬가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개발 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소유 회사 텐센트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22:54:37 수정시간 : 2020/09/18 22:5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