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일 폭발로 초토화된 베이루트 항구.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로 인한 사상자가 5000여명으로 늘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현지 방송 알마나르TV에 베이루트의 폭발 사망자가 135명, 부상자가 약 5000명으로 각각 늘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아직 수십명이 현재 실종 상태다.

이번 폭발로 인한 피해액은 150억 달러(17조8200억원)으로 추정된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이날 현지 방송 알하다스와 인터뷰에서 “(폭발 피해액)이 150억 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폭발은 4일 오후 6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베이루트에 있는 항구에서 두 차례 발생했다.

레바논 정부는 대규모 폭발의 원인으로 항구 창고에 오랫동안 보관돼 있던 질산암모늄을 지목하고 있다.

질산암모늄은 농업용 비료로 쓰이며, 가연성 물질과 닿으면 쉽게 폭발하는 성질을 갖고 있다.이런 성질로 화약 등 무기제조의 기본원료로도 사용된다.

레바논 방송 LBCI는 레바논 최고국방위원회 회의 참석자들을 인용해 근로자들이 문을 용접하던 과정에서 화학물질에 불이 붙었다고 전했다.

최고국방위원회는 폭발 참사를 조사한 뒤 5일 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09:45:57 수정시간 : 2020/08/06 09:45:5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