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의 홍콩 보안법 통과에 대해 “슬픈 날”이라고 평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같이 전하면서 중국에 대한 새로운 대응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고 연합뉴스가 AFP통신과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홍콩 시민과 함께 한다”면서 “표현의 자유, 언론, 의회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격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1:55:27 수정시간 : 2020/07/01 11:55:2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